'2021/07/02'에 해당되는 글 1건

728x90
반응형

 

   담배 안피는 사람이      폐암에 걸리는 이유   

 

흡연자에게서 폐암 발병률이 높다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실제로 흡연자의 경우 하루 1갑씩 40년간 흡연을 하게 되면 비흡연자에 비해 폐암 발생률이 약 20배 높아집니다.

 

담배에는 니코틴, 타르 등을 비롯한 수천 가지의 유기 화합물이 포함되어 있으며,

60여 가지 이상의 발암물질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전자담배는 어떨까요?

여기에도 니코틴 성분이 들어있어 의존이나 중독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금연이 어려워져 유해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되게 합니다.

 

전자담배와 폐암의 연관성이 없다고 밝혀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흡연자가 연초 대신 전자담배를 택하는 것은 폐암 예방에 정답이 될 수 없습니다.

 

결국 금연을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폐암을 유발하는 요인은 담배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비흡연자의 폐암 발병률도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비흡연자의 폐암발생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높습니다.

실제 폐암으로 수술 받은 여성 환자 중 흡연력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폐암의 원인으로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흡연과 유전적 요인이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모두 폐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석면, 벤젠과 같이 1군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주방에서 조리 시 발생하는 연기 등이 폐암의 발생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어,

마스크를 쓰고 요리하거나 자주 환기하는 등의 생활습관이 필요합니다.

 

 

특히 폐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발병 위험이 2~3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흉부 X-RAY를 일차적으로 시행하지만 종양이 작거나 간유리음영의 경우 관찰하기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폐암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저선량 흉부 CT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가족력이 있으면서 흡연을 10년 이상 했다면 40세 이전부터 매년 저선량 흉부 CT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 암학회는 45세 이상이면서 흡연력이 20갑년인 경우에는 증상이 없더라도

매년 폐암 조기검진을 권고합니다.

 

 

앞서도 밝혔듯이 1차적 폐암 예방법은 금연입니다.

간접흡연 역시 흡연 시 나오는 연기로 인해 유해물질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폐암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마스크 착용 등의 습관을 가져야 하며,

적절한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실제로 만성폐쇄성폐질환 등으로 폐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환자에서 폐암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올바른 생활 습관으로 폐 건강을 지키는 것이

폐암에 걸릴 확률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아직도, 담배를 피우시는 많은 분들이... 금연 또한, 여러번 시도를 해보셨겠지만...

 

이 글을 읽으신 후...

폐암을 포함한 모든, 병의 예방을 위해서 금연을 다시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권장합니다.

 

728x90
반응형
LIST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