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봄을 알리는 전령으로 여겨지는 두릅은,

​나무 꼭대기에서 자란다는 뜻에서 목말채, 모두채라고도 하며, 독특한 향이 있어 예부터 즐겨 왔습니다.

우리나라 도처의 산기슭과 양지바른 곳에서 자라는 식물로 어린 순을 잘라서 먹습니다.

 

두릅에는 땅두릅과 나무두릅이 있습니다.

​​땅두릅은 4∼5월에 돋아나는 새순을 땅을 파서 잘라 낸 것이고, ​나무두릅은 나무에 달리는 새순을 말합니다.

 

​자연산 나무두릅의 채취량이 적어 가지를 잘라다가 하우스 온상에 꽂아 재배하기도 합니다.

​나무두릅은 강원도, 땅두릅은 강원도와 충청북도 지방에서 많이 재배합니다.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나무는 전 세계에 600여종이 있는데,

한국에는 두릅나무, 오갈피나무, 엄나무, 황칠나무 등 10여종이 있습니다.

보통 4월 말에서 5월 초에 나는 어린 순을 꺾어서 먹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두릅나무의 잎은 타원형 혹은 난형인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고 

뒷면은 희며, 엽병과 엽축에도 잔털과 가시가 있으며, 

​8월에 작은 꽃이 피며, 10월에 작은 공 모양의 검은 열매를 맺습니다.

 

​두릅은 비타민이 파괴되지 않게 살짝 데치는 조리법을 많이 쓰는데,

데친두릅에 초고추장을 찍어 먹는 두릅 초회는 두릅을 이용한 별미 중의 하나로 절에서 즐겨 먹습니다.

데치지 않고 물에 담가 쓴 맛을 빼고 먹어도 좋고, 데치는 대신 뜨거운 재 속에서 쪄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두릅의 성분은 수분 85.8%, 단백질 5.6%, 지방 1.2%, 탄수화물3.4%, 섬유 2.5%, 무기질 1.5%이며,

인 150mg, 비타민 C 17mg인우수한 영양식품입니다. 

 

​두릅은 병을 예방하는 효능이 탁월한데 대표적인 것이 항암 작용입니다.

두릅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사포닌과 비타민 C 성분이 암을 유발하는 물질인 나이트로사민을 억제시켜 줍니다.

혈당 조절에도 좋습니다.

 

“두릅 특유의 쌉쌀한 맛을 내게 하는 사포닌 성분은 혈당 강하 및 혈중지질 저하 효과가 있으며,

혈당치가 높은 당뇨환자나, 당뇨병이 걱정되는 사람들은 두릅을 섭취하면 좋습니다.

 

또한 두릅은 혈관 내 노폐물 중 유해 콜레스테롤을 녹여서 배설해 주는 효능이 있고, 

고혈압과 동맥경화증에도 좋은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두릅순에서 나는 독특한 향은 정유 성분으로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활력이 넘쳐나게 합니다.

 

728x90

 

공부에 집중이 안 되는 수험생 혹은

정신적으로 긴장이 지속되는 사무직 종사자와 학생들이 먹으면 머리가 맑아지고 잠이 잘 옵니다.

 

​비타민 C와 B1이외에 신경을 안정시키는 칼슘도 많이 들어 있어 마음을 편하게 해 주고 불안, 

초조함을 없애 주는데 도움이 주며, 또한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고 진통 작용이 있어 목과 허리의 통증,

사지관절통이나 류머티스 관절염 등에도 응용합니다.

 

매운 맛이 있어 평소 속이 냉하여 소화가 잘 되지 않거나 대변이 묽을 때도 사용합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