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1054건

728x90
반응형

 

   당뇨병ㆍ고혈압 환자, 코로나 걸리면      중증 합병증 위험 41% 높아   

 

코로나19 확진자는 혈당ㆍ혈압 등 대사 질환 위험 인자가 있으면

중증 합병증 발생 위험이 41%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신곤 고려대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최근 연구를 통해 코로나19로 확진된 환자에서 

비만 자체보다 대사적 위험 인자가 코로나19의 중증 합병증 발생과 연관성이 높다는 것을 규명했다.

 

대사적 위험 인자

ㆍ 공복 혈당이 100 이상이거나 혈당 강하제를 사용하는 경우

ㆍ 혈압이 130/85㎝Hg이상이거나 항고혈압제를 사용하는 경우

ㆍ 중성지방이 150㎎/dL 이상이거나 지질 강하제를 사용하는 경우

ㆍ HDL 콜레스테롤이 남성은 40㎎/dL, 여성은 50㎎/dL 이하거나 지질 강하제를 사용하는 경우

ㆍ 허리둘레가 남성은 90㎝ 여성은 85㎝ 이상인 경우 등이다.

 

728x90

 

김 교수팀은 국내 코로나19 국가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지난해 1~6월 국내에서 확진된 4,069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비만하고 대사적 위험 인자를 지닌 환자, 비만이지만 대사적 위험 인자가 없는 환자,

정상 체질량지수(BMI)이면서 대사적 위험 인자를 지닌 환자, 정상 BMI이면서 대사적 위험 인자가 없는

환자 등 4개 그룹 환자의 중증 합병증 발생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비만이 아니어도 대사적 위험 인자가 있으면 중증 합병증 발생 위험이 41% 높았다.

대사적 위험 인자가 있는 비만 환자에서는 77%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비만이 아니더라도 대사적 위험 인자가 없는 환자에서는

중증 합병증 발생 위험이 유의하게 증가하지 않았다.

 

또한 비만 유무와 상관없이 대사적 위험 인자가 한 가지씩 늘어날 때마다

코로나19의 중증 합병증 발행 위험이 13%씩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BMI로 정의하는 비만보다는 대사적 위험 인자가 

코로나19 중증 합병증에 밀접한 관계있다는 것을 규명한 것이다.

 

 

김 교수는 “비만 자체가 가져오는 위험보다 대사적 위험 인자가

코로나19의 중증 합병증 발생에 밀접한 영향이 있다는 것을

한국인 코호트 데이터를 통해 밝힌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고 했다.

728x90
반응형
LIST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