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계륵  

 

누구나, 삼국지를 읽어 보셨겠지만~

 

저는. 삼국지를 고1때부터...

지금까지 5번을 읽었으며,

 

중화TV에서 방영된 90부작 드라마와

파트로 출시된 영화를 간간히 즐겨보고 있지만,

 

매번, 볼 때마다 새로운 기분과 묘한 감정이 살아납니다.

 

 

계륵은...
닭의 갈비뼈는 먹으려고 하면 고기가 적고 그렇다고 버리기도 아깝다는 데서

취하지도 버리지도 못할 사물을 말합니다.

 

 


후한의 유비가 한중을 평정하고

위의 조조를 맞아 역사적인 한중 쟁탈전을 벌였을 때 일입니다.

 

전쟁이 수개월에 이르러

조조는 군비 군량이 어지럽혀지고 도망병이 속출,

나아갈 수도 지켜낼 수도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조조는 '계륵'

즉, 닭의 갈비뼈라는 명령을 내렸으나...

그 뜻을 아는 부하가 없었답니다.


그런데 조조의 군병 가운데 양수라는 재사가 있어,

일찍이 어느 비문의 은어를 풀어내는데 조조보다도 빨랐던 자인데...

 

그는 조조의 '계륵'이라는 명령에 접하자...

곧 서울로 돌아갈 차비를 하며 동료들에게 일러 주었다고 합니다.


"한중 땅이란...

마치 닭의 갈비뼈와 같아서

먹자니 먹을건 없고, 버리자니 또한 아깝다는 뜻이므로,

나랏님께선 돌아가기로 작정하신 거라네"


아니나 다를까,

조조는 군병을 이끌고 한중에서 철수를 한 일화입니다.

 

.

.

 

위의 이미지를 찾다가,

신 삼국지가 나왔다고는 글을 접했습니다.

 

조만간 다시 재독하려 합니다... ^^*

 

 

728x90
반응형

'자기개발 > 지식인ㆍ독서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의 나막신  (0) 2019.11.01
용사만이 미인을 차지한다  (0) 2019.10.07
" 계륵 "을 아시나요?  (1) 2019.10.01
악어의 눈물  (0) 2019.10.01
조세핀과 치즈  (0) 2019.09.29
메두사(medusa)의 목  (0) 2019.09.29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