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SMALL

 

   매일 약 먹는 사람이      먹으면 안 되는 '과일'   

매일 꾸준히 약을 복용하는 사람이라면 과일 중에서도 '자몽'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자몽은 쌉쌀하면서도 새콤달콤한 맛 때문에 많은 사람이 즐겨 찾습니다. 

그러나 자몽에는 약물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성분이 있습니다.

 

많은 약은 간의 효소인 '사이토크롬 P450 3A4'에 의해 분해ㆍ대사됩니다. 

 

그러나 자몽 속의 나린긴, 나린게닌 성분 등은 

이 효소의 작용을 억제해 약효를 지나치게 높여 독성을 유발합니다. 

 

이 효소에 의해 분해되는 약물은 고지혈증치료제(스타틴 계열), 혈압약(칼슘채널차단제), 

부정맥치료제(드로네다론), 항히스타민제(펙소페나딘), 최면진정제(미다졸람) 

골다공증치료제(알렌드론산) 등 매우 많습니다.

 

특히, 혈압강하제를 복용하고 있다면 자몽 섭취는 금물입니다.

혈압강하제는 주로 고혈압을 치료하기 위해 혈압을 내려주는 약제입니다.

 

728x90

 

혈압강하제와 자몽을 함께 먹으면

혈압강하제 속에 포함된 칼슘 차단물질, 특히 디하이드로피리딘계 칼슘 차단물질의 효력을 상승시킵니다.

게다가 자몽에 함유된 나린진은 약이 체외로 배출되는 시간을 늦춰 갑작스럽게 혈압이 낮아질 수 있습니다.

 

어쩌다 한두 번 약을 먹는 사람은 괜찮지만,

고지혈증 치료제·고혈압 약 등 장기간 매일 약을 먹어야 하는 사람은 자몽 섭취를 피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자몽주스는 자몽 성분이 농축돼 있으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진통제는 커피와, 고혈압약은 고기와, 항생제는 우유ㆍ커피와 상극인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때에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질환별 주의할      과일   

 

우선 콩팥병 환자나 심장병 환자, 만성 신부전증 환자의 경우 바나나ㆍ오렌지ㆍ수박ㆍ키위 등

칼륨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안됩니다.

 

해당 질환 환자들의 경우 칼륨이 체내로 갑자기 들어오면

근육ㆍ신경 세포가 제대로 작용하지 않아 심장마비가 올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 환자가 피해야 할 과일도 있습니다.

바로 자몽입니다.

 

특히 자몽주스의 경우 중성지방을 낮추는 고지혈증 치료제를 함께 먹으면

약의 혈중 농도가 증가해 중성지방 조절에 문제를 일으킵니다.

이 밖에도 항불안제, 부정맥 치료제 등의 약물 역시 자몽주스에 의해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피해야 합니다.

 

모든 과일이 금물인 환자들도 있습니다.

당뇨병 환자와 암환자입니다.

당뇨 환자의 경우 과일을 과다 섭취하면 과당 때문에 혈당이 갑자기 오를 수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 하버드대 연구에 따르면 과일 음료를 하루 1개 이상 마신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당뇨 위험이 80%나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암환자 역시 항암치료로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진 상태에서 익히지 않은 음식을 섭취하면

세균 감염 위험이 커지므로 과일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몽 냄새만 맡아도 살빠져?      식욕 떨어뜨리는 냄새   

 

다이어트 중인 사람들에게 ‘음식 냄새의 유혹’ 만큼 참기 힘든 유혹도 없습니다.

길을 걷다 맡게 되는 구수한 빵 냄새, 퇴근 길 직장인을 유혹하는 고소한 치킨 냄새,

영화관에 가득한 달콤한 팝콘 냄새까지...

 

이러한 냄새를 맡는 감각 즉, 후각은 우리의 감정을 즉각적으로 자극시키고 오랫동안 기억 됩니다.

맛있는 음식 냄새를 맡게 되면 바로 입에 침이 고이고 맛이 좋지 않았던

음식의 냄새를 오랫동안 기억하고 기피하는 것도 그 때문입니다.

 

또한 후각은 다이어트에도 분명 영향을 미칩니다.

각종 냄새는 단순히 ‘코’ 라는 감각 기관을 자극하는 것이 아니라 뇌까지 전달되어

인슐린을 분비시킴으로써 식욕을 조절하는 기능을 합니다.

 

냄새를 맡는다고 해서 직접적으로 살이 갑자기 찌거나 빠질 리는 없겠지만

어떤 냄새를 맡느냐에 따라 다이어트에 해가 될 수도, 도움이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최근 일본에서는 자몽의 냄새를 맡는 것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자몽 향기를 맡으면 교감신경이 활발해져 지방분해에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교감신경이란 부교감신경과 함께 작용하는 자율신경으로써 교감신경이 흥분되면

맥박, 혈압, 혈류, 체온, 아드레날린 분비를 증가시킵니다.

 

반대로 인슐린 분비를 억제하여 허기를 덜 느끼고 식욕을 억제하는 상태를 만들어 줍니다.

자몽 뿐만 아니라 시트러스(감귤류 과일)향 계통이 대부분 교감신경을 자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외에도 식욕을 떨어뜨리는 향으로는 페퍼민트향, 로즈마리 향 등이 있는데

이들 향은 순간적으로 정신을 맑게 하고 ‘음식’ 에 집중 되어 있는 신경을 다른 방향으로 전환시키는

계기를 만들어 식욕을 떨어뜨려 줍니다.

 

또한 ‘향을 맡는 과정’ 에서 환기가 되어 잠시 음식 생각을 잊게 합니다.

식사 전에 뿌리는 향수 또한 음식 냄새를 압도하여 식욕을 억제 시킵니다.

 

매니큐어 등의 불쾌한 향 또한 식욕을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어

야식이 생각 날 때 매니큐어를 바르면 주의도 환기시키고 식욕을 떨어뜨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러한 원리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향수 내지는

허브나 아로마 오일 등으로 식욕을 억제하는 테라피를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로마 오일이나 허브라고 해서 모두가 식욕 억제에 도움을 주는 것은 아니며,

참고로 라벤더 향은 부교감신경을 자극하여 심신을 안정시키고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식욕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음식에 들어가는 마늘, 겨자, 생강, 후추 등의 향신료는 식욕을 촉진시킵니다.

다이어트 음식에 향신료와 양념을 최소화 하는 이유도 바로 그 때문입니다.

 

 

최근 영국의 한 대학 연구결과에 따르면,

과체중인 사람일수록 음식 냄새에 대해 예민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적은 양의 양념 냄새에도 민감하게 반응하였다고 합니다.

 

강한 향신료나 지방이 풍부한 고소한 냄새는

우리가 과거에 먹었던 음식의 맛을 기억으로부터 끄집어 냄으로써 식욕의 증가로 이어지게 합니다.

 

따라서 정말로 불필요한 음식의 유혹을 뿌리치기 힘들다면,

이러한 냄새들을 아예 주위에서 차단하는 것도 식욕을 억제하는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LIST
블로그 이미지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