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십장생 []

 

ㆍ  민간신앙 및 도교에서 불로장생을 상징하는 열 가지의 사물을 가리키는 종교용어.

ㆍ  장생 불사를 표상한 10가지 물상

 

해[日]·달[月]·산(山)·내[川]·대나무[竹]·소나무[松]·거북[龜]·학(鶴)·사슴[鹿]·불로초(不老草, 芝)라고

말하기도 하고, 해·돌[石]·물[水]·구름[雲]·소나무·대나무·불로초·거북·학·산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불로장생의 비술을 터득한 신선(神仙)에 대한 열망으로 인하여 동식물 및 자연에서 장생과 관련된다고

생각되는 열 가지의 사물을 골라 그 표상으로 삼은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고려 말 이색(李穡)의 『목은집(牧隱集)』에는

“내 집에 십장생이 있는데, 병중의 소원은 장생(長生) 뿐이니 차례로 찬사(贊詞)를 붙였는데

운(雲)·수(水)·석(石)·송(松)·죽(竹)·지(芝)·구(龜)·학·일(日)의 제목으로 시를 지었다.”라고 하며,

십장생시(十長生詩)를 남겨 놓았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세시(歲時)에 세화(歲畵)를 나누어 주었는데,

세화에는 일(日)·월·산·천(川)·죽·송·구·학·녹(鹿)·지(芝) 등이 그려져 있었고,

항간에서는 이 그림을 문 위나 방 벽에 붙여 놓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조선 성종 때의 성현(成俔)은 세화를 하사받은 뒤 시를 지어

다음과 같이 『허백당집(虛白堂集)』에 남겨 놓았습니다.

 

“해달은 늘 비춰 주고 산천은 변함이 없네.

송죽은 눈서리를 업수이 여기고 거북과 학은 장수로 태어났네.

흰 사슴은 그 모습 어찌 그리 깨끗한고. 붉은 불로초는 잎이 더욱 기이하네.

십장생의 뜻이 하도 깊으니, 신도 또한 국은을 입었네

(日月常照臨 山川不變移 竹松凌雪霰. 龜鶴稟期  白鹿形何潔 丹芝葉更奇 長生深有意 臣亦荷恩私).”

 

 

728x90

 

이와 같은 열 가지 사물의 형태는 궁중을 비롯하여 민간에 이르기까지

가구나 장식품의 문양으로 옮겨져 사용되었습니다.

이를 취급하는 사람들은 매일 다루고 바라보면서 장생을 소망하는 뜻을 나타내고자 하였습니다.

 

병풍에도 산수화와 더불어 주요한 소재로 널리 쓰였고,

사찰의 담벽이나 내부의 벽면에서도 흔히 발견되며,

부녀자들의 노리개 등에도 이와 관련된 장식이 여러 모양으로 나타납니다.

 

옛 사람들은 십장생을 시문(詩文) ·그림 ·조각 등에 많이 이용하였는데,

고구려 고분 벽화에 부분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이 사상은 고구려시대부터 있은 듯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설날에 십장생 그림을 궐내에 걸어놓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이 후 항간에서도 십장생 그림을 벽과 창문에 그려 붙였고, 병풍 ·베갯머리, 혼례 때 신부의 수저주머니,

선비의 문방구 등에도 그리거나 수 놓았습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