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SMALL

우생마사(牛生馬死)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지면 둘다 헤엄쳐서 나옵니다.

말이 헤엄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배 속도로 땅을 밟는데,
네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 치는지 보고 있으면 신기하기도 합니다.

 


그러데

장마철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갑자기 몰아닥친
홍수로 강가의 덤프트럭이 물살에 쓸려가는 그런 큰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몰아넣어보면,
소는 살아나오는데, 말은 익사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말은 자신이 헤엄을 잘 치는데, 강한 물살이 자신을 떠미니깐
그 물살을 이기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갑니다.

1미터 전진, 물살에 밀려 1미터 후퇴를 반복하다가
한 20분 정도 헤엄치면, 제자리에 맴돌다가 나중에 지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립니다.

소는 절대로 물살을 위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습니다.
그냥 물살을 등에 지고, 같이 떠내려가면서 저러다 죽겠다 싶지만,

 


10미터 떠내려가는 와중에 한 1미터 강가로

또 10미터 떠내려 가면서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킬로 떠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밭에 발이 닿고, 엉금엉금 걸어나옵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입니다.
헤엄을 두 배 잘치는 말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다 힘이 빠져 익사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살에 편승해서 조금씩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졌습니다.

그것이 그 유명한 "우생마사 (牛生馬死)"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는, 이야기입니다.

인생은 순리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게 하는 글입니다.
똑똑하거나 명석해야 지혜롭게 사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728x90
반응형
LIST

'활력충전소 > 좋은생각 좋은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友)테크(tech)의 시대  (0) 2020.08.17
다름을 인정합니다  (0) 2020.06.08
혜민 스님이 전하는 삶의 명언  (0) 2019.10.23
인간관계의 3가지 원칙  (0) 2019.10.18
함부로 인연을 맺지마라  (0) 2019.10.17
블로그 이미지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