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터무니가 없다

터는 본래 집이나 건축물을 세운 자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집을 헐어도 주춧돌을 놓았던 자리나 기둥을 세웠던 자리들이 

흔적으로나마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그런 흔적조차 없는 경우에는 그 자리에 집이 있었는지 

어떤 구조물이 있었는지 알 길이 없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터의 무늬(자리)가 없다는 말은 곧 근거가 없다는 뜻이 되는 것이다.


예시문 : 이러구러 하는 동안에 일본의 터무니 없는 주장이 터무니를 갖추게 될 것을 우려하는 것이다.

 

 

 

통틀어

사고자 하는 물건이 조금 남아있을 때 ‘이거 통털어 얼마예요?’ 하는 말을 많이 쓴다.

‘통틀다’ 보다 ‘통털어’라고 많이 쓰는데, ‘통을 탈탈 털어서’의 준말이 ‘통털어’라고 생각한 데서 온 결과인 듯싶다.

 

그러나 표준말은 엄연하게 ‘통틀어’이다.

 

여기에서의 ‘통’은 ‘온통’의 뜻이며, ‘틀다’는 어떤 것을 한 끈에 죽 엮어 맨다는 뜻이다. 

‘어떤 물건이나 사물을 있는 대로 모두 합해서’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예시문 : 이 참외 통틀어 얼마에 주실래요?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