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소주는 "酒"가 아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술이라면 역시 소주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불타는(燒) 술'이라는 뜻의 소주.

 

허름한 주점(酒店)에서 세상사는 이야기를 나누면서 주고받는 소주,

해외로 나갈 때도 빠지지 않는 소주,

그런데 어떻게 술이 아닐까요?

 

 

 

 술이라는 의미의 '주'자는 위와 같이 酒(주)라고 씁니다.

麥酒(맥주) 洋酒(양주) 淸酒(청주) 濁酒(탁주)가 그렇습니다.

 

그러나 소주의 경우는 '주'를 '酒'라고 쓰지 않습니다.

바로 酎(주)를 사용합니다.

 

소주 병 라벨에 작은 글씨로 쓰여 있는 한자로 된 '稀釋式燒酎(희석식소주)'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酒, 酎 모두 한자의 部首(부수)가 발효된 음식과 관련된 '酉(유)'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酎(주)'는 무엇일까요?

물론 酎(주)도 술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술과는 다른 것입니다.

 

'전국술'이라고 하는데 전국술은 세 번 거듭 빚은 진한 醇酒(순주)를 말합니다.

진짜 술이라는 것입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酎(주)는

우리가 흔히 상점에서 보는 稀釋式(희석식) 소주에는 사용할 수 없는 것입니다.

진한 진짜 술이 아니니 말입니다.

 

바로 蒸溜式(증류식) 소주에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희석식이 쉽게 말해 알콜에 물을 섞어 희석시킨 것이라면 증류식은 곡식으로 발효를 시켜 증류시킨 것입니다.

바로 '소줏고리'라는 것으로 증류시키는데 소줏고리를 아시는 분은 진정으로 소주를 아시는 분입니다.

 

전통주로 알려져 있는 '문배주'나 '안동소주'가 바로 증류식 소주입니다.

 술은 약(藥)이 되어야지 독(毒)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곧 술이 삶의 윤활유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