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대장암 예방      생활 습관   

 

ㆍ 한국인에 많은 대장암!

ㆍ 잠은 몇시간 이상 자야 안전할까?

 

늦은 저녁 고기 섭취, 음주, 흡연,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 

대장암을 불러오는 습관을 가진 사람은 누구나 대장암에 노출돼 있습니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지키면 대장암은 피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안심할 수 있는 "대장암 안심 생활습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물 한잔

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물 한잔을 마셔서 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면 좋습니다.

배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변에 섞인 독성물질이 장기간 대장을 자극하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집니다.

 

전날 밤 과음하면 체내 수분이 밤새 알코올을 해독하는 데 사용돼 몸이 탈수 상태가 되는데,

그러면 대변이 굳어져 아침에 변을 보기 힘듭니다.

 

물 대신 우유도 좋습니다.

우유 속 칼슘은 대장암을 막는 데 도움됩니다.

꾸준히 우유를 마시면 대장암 발생률이 30% 내려간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반찬은 야채, 후식은 과일

하루 200g 이상의 채소와 과일을 먹습니다.

야구공 크기의 과일 2개, 채소 2접시, 나물 한 접시 분량이 각각 200g 정도 됩니다.

 

과채류의 색이 진할수록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발암물질을 막아 줍니다.

색깔마다 비타민Cㆍ베타카로틴ㆍ안토시아닌ㆍ엽산 등 암 억제 물질이 다르므로,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고루 먹으면 더 좋습니다.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면 대장암과 대장용종 위험이 40~60% 줄어든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식후에는 바깥에서 산책

스트레스는 그 자체가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입니다.

더욱이, 많은 직장인들이 스트레스를 술·담배 등 대장암을 불러오는 방식으로 풉니다.

 

점심식사 뒤엔 건물 밖에 나가 최소 20분 햇볕을 쬐면서 산책을 합니다.

스트레스 해소 효과와 함께, 햇볕을 받으면 몸 안에서 저절로 생성되는 비타민D가 대장암 위험을 낮춰 줍니다.

 

728x90

 

 

​특식 메뉴는 생선ㆍ닭고기

1주일에 한 번 이상 적색육을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이 30~40% 올라갑니다.

적색육은 소화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니트로소화합물을 생성합니다.

 

적색육에 함유된 철은 소화되면서 역시 발암물질인 철이온으로 바뀌면,

특식 메뉴는 적색육 대신 닭고기 등 백색육이나 생선으로 정하면 좋습니다.

 

 

​퇴근 후엔 땀 날 정도로 운동

귀가하면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합니다.

운동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고,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대장암을 예방합니다.

 

미국 연구 결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대장암 위험이 30% 낮았습니다.

운동은 땀을 흘릴 정도로 해야 대장암 위험인자인 비만과 당뇨병을 막을 수 있습니다.

비만은 대장암 위험을 50%, 당뇨병은 대장암 위험을 30% 정도 높입니다.

 

 

 

​수면은 7시간 이상

잠은 7시간 이상 자야 합니다.

하루 6시간 이하 자는 사람은 7시간 이상 자는 사람보다

선종성 용종이 생길 위험이 50% 높다는 미국 연구가 있습니다.

 

저녁을 늦게 먹었거나 야식을 했으면 소화가 된 뒤에 잠자리에 들어야 합니다.

소화되지 않은 상태로 잠들면 장내 세균이 부패 물질을 많이 만듭니다.

이 때 증가한 유해 세균이 혈액 속에 침투해 발암 물질을 만들어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입니다.​

728x90
반응형
LIST
블로그 이미지

뭐든지 궁금한 모모파크

일상 생활에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소한 궁금증을 하나씩 알아보고 상식과 지식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